본문 바로가기


INSIDE/People

직장인의 모험, 퇴근 후의 댄스_ 노윤주 CⓔM

 

강력하진 않지만 자주 타닥거리는 ‘정전기형 인간’. 엄청난 추진력과 다소 부족한 뒷심을 가진 노윤주 CⓔM은 자주 밖으로 나갑니다. 어디든 돌아다니며 새로운 것을 보고 경험하길 좋아하죠. 그렇게 배운 것들을 촘촘히 기록해 한 권의 책으로 엮었습니다. <오늘의 모험, 내일의 댄스>를 출간한 그녀를 만났습니다.

 


 

Q <오늘의 모험, 내일의 댄스>는 어떤 책인가요?

저는 끈기가 없는 사람이에요. 그래선지 꾸준하고 성실한 사람들의 성공담을 읽으면 불안하더라고요. 저 같은 분들에게 딱 한 발만 멀리 나가 모험을 하다 보면 춤을 추듯 즐겁게 살 수 있다고 말하고 싶었어요. 성공담보다는 실패담에 가깝고, 남의 실패담만큼 재미있는 건 없잖아요. ‘되게 웃기는 책’이라고 생각해주시면 좋겠어요.

Q 복싱, 승마, 프리다이빙, 낚시, 영화제 개최 등 다양한 경험이 담겨있습니다. 도전의 원동력은 무엇인가요?

우선 체력이 좋아서 잘 지치지 않아요. 뭔가 하고 싶다는 생각이 들면 바로(거의 당일에) 시작하곤 해요. 또 하나를 끝내고 다른 일을 하는 것보다 동시에 다양한 일을 벌이는 게 재미있어요. 그게 회사에 다니면서도 여러 도전을 하는 바탕이 된다고 생각해요. 색다른 경험이 친구, 동료와의 이야깃거리가 되는 것도 즐겁고요.

 

대홍기획 AP팀 노윤주 CⓔM

 

Q 최근엔 ‘N잡러’라고 표현하죠. 카피라이터, 에세이스트, 에어비앤비 운영, 팟캐스트 진행까지 여러 일을 해 좋은 점은 뭔가요?

상황에 맞게 정체성을 바꿀 수 있다는 점이 흥미진진해요. 예를 들어 처음 만나는 사람에게 저를 소개할 때 그곳이 여행지라면 작가가 되고, 젊은 층이 많은 소셜 모임에서는 광고인이 돼요. 여러 모습이 있다는 게 매력적이죠. 딱 하나의 일에 꽂히기보다 N잡러 자체를 즐기고 있어요. ‘다양한 일을 하는 사람’이라는 정체성을 끝까지 가져가고 싶어요.

Q 올해 초 직장 동료와의 관계를 주제로 한 책에도 참여했습니다. 직장 내 인간관계에 대해 조언을 해준다면요?

어떤 조직에서 누구와 관계가 있는지 각기 달라 조언하기가 쉽지는 않아요. 어떤 분이 이직한 후 정말 힘들다고 해 건넸던 말이 기억나네요. ‘내 편이 되어 줄 한 명을 찾는 게 가장 중요하다 어쩌면 모든 갈등을 해결해줄 열쇠가 아닐까 해요. 그 한 명이 더 좋은 사람들을 데려와 주기도 하고요. 한 명을 만드는 일부터 시작하면 어떨까요. 만약 본인이 직장에서 경력이 많다면 누군가에게 그 한 명이 되어주는 것도 좋은 출발점이 될 거예요.

 

노윤주 CⓔM의 저서. (좌) 남유럽에서 18명을 만난 여행 에세이 「다정한 사람에게 다녀왔습니다」 (가운데) 일하며 얽히는 관계를 탐구한「좋은 동료와의 대화는 동기 부여 뿜뿜」 (우) 일상 속 새로운 경험의 기록 「오늘의 모험, 내일의 댄스」

 

Q 책을 통해 전하고 싶은 이야기가 있나요?

이번 책에 ‘오늘은 뭐라도 해봅시다’ ‘자기 전에 뭐라도 해봅시다’ 이런 내용이 있어요. 뭔가 사소하더라도 안 해본 걸 시도하면 지금 서있는 곳에서 한 발 정도 멀리 갈 수 있지 않을까 생각해요. 책을 읽거나, 산책을 가거나, 새로운 음식을 먹어보는 것도 좋아요. 아주 작은 것부터 시작해보자는 거죠. N잡러도 마찬가지예요. 그저 나에게 맞는 일을 찾아가는 과정이라고 생각해요. 결국 내가 한 가지 일을 하든, 두 가지 일을 하든 다양한 일을 해보는 것 자체가 의미 있다고 여겨져요.

 

 


top